김부겸,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 주재..."수소, 최대 에너지원 될 것"
상태바
김부겸,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 주재..."수소, 최대 에너지원 될 것"
  • 전혜미 기자
  • 승인 2021.11.2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naver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naver포토

[nbn시사경제] 전혜미 기자

정부는 11월 26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를 개최했다.

김부겸 총리는 "수소는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가장 강력한 수단이자 2050년 단일 에너지원으로써 전체 에너지 소비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최대 에너지원이 될 것"이라 강조하였다.

또 김 총리는 위원회 사전행사로 ‘블루수소 생산기지 구축 사업 협약식’과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 전환 협약식’에 참석하여 수소경제 확산에서의 민간의 역할을 강조하고, 참석자들을 격려하였다. 

사진=해양수산부
사진=해양수산부

정부도 민간 투자에 발맞추어 선제적으로 수소항만‧충전소 등 인프라를 확충하고 수소경제 확산에 필요한 규제‧제도개선과 우리기업의 해외 청정수소 개발 진출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는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비롯하여 5개 안건을 논의하였다.

사진=해양수산부
사진=해양수산부

이에 따라 수소가 50년엔 최종에너지 소비의 33%, 발전량의 23.8%의 비중을 차지할 전망이며 1,319조원의 경제효과와 56.7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온실가스는 약 2억톤 이상의 저감효과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했다.

maybe0110@hanmail.net

maybe0110@hanmail.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