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첫공 성료
상태바
빅스 레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첫공 성료
  • 홍성훈 기자
  • 승인 2021.11.26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오 (사진 제공 = NCC)
▲레오 (사진 제공 = NCC)

 

[서울=nbn시사경제] 홍성훈 기자

레오(정택운)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명불허전 ‘믿고 보는 뮤지컬 배우’임을 입증했다.

레오는 지난 25일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열린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앙리 뒤프레와 빅터 피조물인 괴물 1인 2역으로 첫 공연을 펼쳤다.

레오는 이번 작품에서 강한 소신을 가진 군인으로 전장에서 빅터를 만난 후 그의 연구에 매료돼 조력자로 나서는 앙리 뒤프레 역과 빅터의 피조물인 괴물 역을 맡아 섬세하고 부드러운 감정 표현은 물론이고 거친 카리스마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 동안 ‘풀 하우스’, ‘몬테크리스토’, ‘마타하리’, ‘더 라스트 키스’, ‘엘리자벳’, ‘마리 앙투아네트’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컬에서 탄탄한 내공이 빛나는 연기로 감동과 깊은 인상을 남겼던 레오는 소집 해제 후 복귀작으로 선택한 ‘프랑켄슈타인’을 통해서도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레오는 1인 2역 캐릭터의 묘미를 제대로 살리며 캐릭터에 100% 빙의된 모습으로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였으며, 자신만의 강렬한 아우라를 발산하며 완벽한 무대 장악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흡입력 있는 스토리 속에서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 등을 고민하게 만드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전달하며 입체적인 캐릭터 해석력으로 극찬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레오는 풍부하고 탄탄한 성량을 바탕으로 한 가창력, 완벽한 퍼포먼스, 화려한 액션 등을 자랑하며 실력파 뮤지컬 배우로서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했으며,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아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했다.

한편 레오의 합류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내년 2월 20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된다.

 

vampiro12x2@naver.com

vampiro12x2@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