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경험 살린 자활참여자들 노숙인 돕는다
상태바
노숙경험 살린 자활참여자들 노숙인 돕는다
  • 권대한 기자
  • 승인 2020.12.1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 노숙경험 있는 자활참여자 5명 순찰조 편성 겨울철 노숙인 특별보호 활동
1일 3회 순찰, 개별 심층상담 진행하고 시설입소 등 권유
지역 기관과 협력 통해 시설입소, 병원입원 등 복지서비스 일사천리 진행

[nbn시사경제] 권대환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노숙 경험이 있는 자활참여자를 활용해 겨울철 노인숙 특별보호 활동을 실시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구는 지난 11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기온이 급감하는 겨울철 노숙인들의 긴급상황 발생을 대비하고 지속적인 시설입소 권유활동을 위한 ‘노숙인 돌보미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노숙인 시설 입소경험이 있는 자활사업 참여자 5명이 돌보미로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이들은 매일 오전과 오후, 야간까지 세차례 순찰을 돌며 노숙인들과 개별 심층상담을 실시하고 시설입소를 유도하고 있다. 이에 지난 11월 중순 사업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3명의 노숙인이 시설 및 병원입원, 고시원 이동 등으로 노숙생활을 정리했다.

구 관계자는 “현재까지 성동구의 거리 노숙인은 총 8명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거리 노숙의 특성상 타 지역으로 오가며 지내는 사람을 포함하면 13명 정도가 된다”며 “노숙 경험이 있으신 참여자분들이 본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노숙인들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고 있어 앞으로 더 많은 분들이 안전한 곳으로 가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구는 지역의 노숙인시설, 성동희망푸드나눔센터, 성동경찰서 등과 협력해 거리 노숙인의 종합적인 복지지원에 나서고 있다. 기관 간 수시로 정보를 공유해 기관별 긴급상황에 바로 대처할 수 있는 논스톱 지원 체계를 마련했다. 시설입소와 입원관리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과 각종 후원품 지원 등이 즉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자활사업 참여자 김씨(50대/용답동)는 “나도 거리 노숙과 시설경험이 있어 노숙인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보니 서로 이야기가 잘 통한다”며 “비록 시설입소 거부가 대부분이지만, 꾸준히 설득해서 노숙생활에서 벗어나 나처럼 이렇게 일할 수 있는 기회도 얻을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겨울이 깊어지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상황이 악화되고 있어 거리에 방치된 노숙인들의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다”며 “이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위해 다방면의 대책을 마련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동구는 노숙인의 자립기반 마련을 위해 이번 사업 외에도 지난 3월부터 노숙인시설 입소자 5명을 선정, 자활 특화사업으로 ‘엄지척방역사업단’을 꾸려 사회복지시설 등 80개소에 850여 회 정기적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kdh127577@hanmail.net

 

nbnnews1@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