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위성기업 '쎄트렉아이' 인수한다..."우주산업 확장할 것"
상태바
한화, 위성기업 '쎄트렉아이' 인수한다..."우주산업 확장할 것"
  • 정재은 기자
  • 승인 2021.01.1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계적인 인수작업 통해 30% 지분 확보할 예정
(사진제공=쎄트렉아이 공식홈페이지)
(사진제공=쎄트렉아이 공식홈페이지)

[nbn시사경제] 정재은 기자

한화그룹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위성 전문 기업 '쎄트렉아이'의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13일 공시를 통해 "양사의 역량을 집중하면 국내외 우주산업의 위성분야에서 많은 사업확장 기회가 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우주항공·방산 부문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우주항공사업을 집중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단계적인 인수 작업을 통해 쎄트렉아이 지분 중 30%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발행주식의 20%인 580억원을 신주 인수한 후, 전환사채 500억원을 취득하면서 10%의 지분을 추가로 취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현재 한국형 위성발사체인 '누리호(KSLV-2)'의 액체로켓엔진 개발을 맡고 있으며, 신현우 대표이사는 작년 12월 21일 대통령 직속의 국가우주위원회 민간위원으로 임명됐다.

아울러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시스템'도 위성 탑재체인 영상레이더(SAR), 전자광학·적외선(EO·IR) 등의 구성품 제작 기술, 통신단말기 등 지상체 부문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쎄트렉아이는 1999년 설립된 항공위성 전문 기업으로, 국내 최초 위성인 '우리별 1호'의 개발자들을 중심으로 시작됐다.

쎄트렉아이는 현재 위성본체, 지상시스템, 전자광학 탑재체 등 핵심 구성품을 직접 개발하고 제조하는 국내 유일 업체이다.

또한 민간으로는 유일하게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IST 인공위성연구소와 더불어 인공위성을 자체 제작할 수 있다.

2019년을 기준으로 매출은 702억원, 영업이익은 92억원을 기록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를 맞아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우주 위성 산업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에 투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회사와의 시너지를 통한 위성 개발기술 역량을 확보해 기술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결정"이라면서 "이번 쎄트렉아이의 지분 인수와 상관없이 쎄트렉아이의 현 경영진이 계속해서 독자 경영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ramseskelly@naver.com

ramseskelly@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