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십자, 올 겨울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구호활동 전개
상태바
적십자, 올 겨울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구호활동 전개
  • 이한나 기자
  • 승인 2021.01.14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장기화 및 최강한파 속 저소득 취약계층 2만여 명을 대상으로...
총 10억 원 상당의 ‘혹한기 종합구호활동’ 전개

[서울=nbn시사경제] 이한나 기자

(사진 = 대한적십자사 제공)
(사진 = 대한적십자사 제공)

 

대학적십자사가 전국에 있는 독거노인, 조손가정 등 저소득 취약계층 2만여 명을 대상으로 10억 원 상당의 ‘혹한기 종합구호활동’을 전개한다.

질병관리본부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통계에 따르면 매년 한랭질환자 및 한랭사망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적십자는 2018년을 시작으로 취난취약계층의 재난을 예방하고, 재난위험을 감소하기 위해 물품 및 난방비 지원, 정서지원, 심리상담, 건강체크를 실시하는 ‘혹한기 재난취약계층 지원사업’을 전개해 왔다. 

(사진 = 대한적십자사 제공)
(사진 = 대한적십자사 제공)

 

특히, 이번 겨울은 코로나 장기화와 더불어 최강 한파로 전국에서 많은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전국 14만 명의 적십자 봉사원들은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최소한의 대면방식으로 취약계층 세대에 온열매트, 겨울이불 등 난방용품과 내의, 목도리, 모자, 마스크 등 5만원 상당의 방한용품 세트를 전달한다.

또한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의 전문 상담가들이 어르신의 안부를 확인하고, 코로나19 블루로 우울감을 호소하는 이들에게는 건강 체크 및 심리지원 상담도 진행한다.

이외에도 난방 지원이 필요한 세대에 전기요금 및 가스요금 일부 지원과 필요시 봉사원이 직접 방문하여 방한 및 방풍작업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사업의 재원은 1년에 1번 십시일반 참여하는 적십자회비와 코로나19 국민성금으로 진행되며, 올해 적십자회비 모금은 오는 4월까지 실시된다. 
 

97hanna@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