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월 1400만 원 연금...경호인력 65명
상태바
문재인 월 1400만 원 연금...경호인력 65명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5.1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전 차량 제네시스 G80 전기차
문재인 전 대통령이 10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 도착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SBS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이 10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 도착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SBS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퇴임 이후 월 1400만 원 정도의 연금을 받게 된다. 소득세법에 따라 전액 비과세다. 

‘전직 대통령의 예우에 관한 법률’과 ‘대통령 경호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전직 대통령은 임기 때 보수연액의 95% 수준의 연금을 받는다.

문 전 대통령의 임기 중 연봉은 약 2억3822만 원으로 이중 보수 연액은 약 1억7556만 원이다. 문 대통령의 연금은 보수연액 1억7556만 원의 95%로 책정돼 이를 월로 환산하면 1400만 원 수준이다.

문 전 대통령에게는 48개월 동안 제네시스 G80 전기차 2022년형을 지원받는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10년 동안 대통령 경호처의 경호를 받는다. 문 전 대통령은 27명의 경호 인력에 38명의 전문 방호 인력을 더해 총 65명의 경호를 받게 된다. 그동안 역대 퇴임 대통령은 27명의 경호 인력을 뒀었다.

또한 문 전 대통령과 함께 경남 양산 사저에서 생활할 비서진도 꾸려졌다. 오종식 전 청와대 기획비서관과 신혜현 전 부대변인, 박성우 전 연설비서관실 행정관이 양산에서 문 전 대통령을 보좌한다.

이뿐만 아니라 정부는 전직 대통령에게 교통비, 통신비 등 예우 보조금과 국외 여비, 민간진료비, 간병인 지원비 등도 지급한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