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동안 고가-저가 아파트 시세 격차 10배 가량 벌어져
상태바
문재인 정부 동안 고가-저가 아파트 시세 격차 10배 가량 벌어져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5.1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뉴스 캡처
사진=SBS 뉴스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문재인 정부 시절 동안 고가 아파트와 저가 아파트간 가격 차이가 10배 가량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시장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4월 전국 아파트 매매 5분위 배율은 10.1로 분석됐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 순으로 5등분해 상위 20%(5분위)의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의 평균 가격으로 나눈 것으로, 배율이 높을수록 양극화가 심하다.

해당 배율은 2008년 12월 관련 월간 조사가 시작된 이래 지난 4월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국 하위 20%의 아파트값은 평균 1억2313만 원, 상위 20%의 아파트값은 평균 12억4707만 원에 다달았다. 

문재인 정부 출범 직전인 2017년 4월 아파트 매매 5분위 배율은 4.7이었으나 5년간 배율이 2배 이상 상승해 아파트값의 양극화가 심화됐다.

4월 전남 고흥군 뉴코아아파트(전용면적 22.68㎡ 단일) 5채는 각각 1350만 원에 팔렸다. 동월 대비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포레 전용 241.93㎡은 78억5000만 원, 강남구 청담동 효성빌라청담 전용 226.62㎡은 74억7000만 원에 각각 거래됐다.

같은 달 강남구 청담동 청담어퍼하우스(전용 200.38㎡·67억5000만 원)와 삼성동 아이파크(전용 195.388㎡·64억5000만 원),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전용 129.92㎡·64억 원), 성동구 성수동1가 아크로서울포레스트(전용 165.182㎡·62억 원)는 60억 원대에서 거래됐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