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간현관광지, 올해 관광객 수 33만명 돌파
상태바
원주시 간현관광지, 올해 관광객 수 33만명 돌파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5.1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시 간현관광지에서 관광객들이 경치를 구경하고 있다. (사진=원주시 관광포털 홈페이지)
원주시 간현관광지에서 관광객들이 경치를 구경하고 있다. (사진=원주시 관광포털 홈페이지)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원주시는 올해 간현관광지를 찾은 방문객 수가 작년 누적 방문객 수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5월 8일 기준 간현관광지 누적 매표객 수는 33만 495명으로 작년 누적 매표객 수인 33만 250명을 넘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1월~4월) 매표객 수 5만 6122명의 5배, 재작년 같은 기간에 비하면 6배가 넘는 수치다.

2018년 출렁다리 개통 이후 간현관광지를 찾은 누적 관광객 수도 330만 명을 돌파했다.

간현관광지는 타지에서 온 관광객이 많은데 2022년 관광객 구성비 중 약 90%가 타지 관광객으로 나타났다. 간현관광지가 원주시 관광 활성화는 물론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경기침체를 극복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흥행에는 기존 출렁다리부터 신설된 소금산 울렁다리까지 즐길 수 있는 「소금산 그랜드밸리」 그랜드 오픈이 뒷받침되었다고 풀이된다.

한편 올해 초 개통한 소금산 울렁다리는 출렁다리보다 2배 더 긴 총길이 404m의 보행 현수교로 2022년 1월 6만 188명, 2월 7만 7817명의 관광객이 방문했다. 

행락철 시기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가 맞물려 간현관광지를 찾는 관광객은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5월 13일부터 간현관광지 야간코스 「나오라쇼」가 시범운영을 개시하면 환상적인 빛이 향연을 감상할 수 있어 관광객을 더욱 끌어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원주시 관계자는 “간현관광지에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만큼 이용 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불편사항을 개선해 나가고, 나오라쇼 운영 준비에도 만전을 기해 간현관광지를 찾는 관광객이 최고로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