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 사망 건수, 5월이 세 번째로 많아...건설업 사고가 57% 차지
상태바
산재 사망 건수, 5월이 세 번째로 많아...건설업 사고가 57% 차지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5.1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Pixabay
사진=Pixabay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5월의 산재 사망사고 발생 건수가 월별 현황에서 세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최근 5년간의 월별 산재 사망사고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5월이 10월과 8월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다며 노사 모두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5년간 월별 사고사망자 수.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최근 5년간 월별 사고사망자 수.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5월에 발생한 산재 사망사고자는 총 351명으로 이중 건설업에서 201명(57.3%)이, 제조업에서는 82명(23.4%)이 각각 사망했다.

사망사고를 유발한 기인물별로 살펴보면 건설업은 지붕과 비계에서 추락하는 사고(24.6%)가, 제조업은 5대 위험기계·기구에서 추락 또는 끼이는 사고(23.3%)가 각각 자주 발생했다. 

이에 고용부는 건설현장 중 특히 안전관리가 취약(지난해 불량현장으로 3회 이상 적발)한 것으로 나타난 132개 건설업체를 특정하고 이들이 시공하는 50억 원 미만 484개 전국 현장을 포함한 1500여 개소를 점검 대상으로 선정하고 점검 진행 중이다.

고용부는 “132개 건설업체가 시공하는 현장에 대해서는 매월 2차례 실시하는 현장점검의 날 외에도 당분간 불시 점검을 병행하는 등 집중적인 점검을 통해 기업이 선제적으로 안전조치를 이행하도록 독려하고 이끌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규석 산재예방감독정책관은 “지난해 7월부터 현장점검의 날을 계속 운영한 결과, 소폭의 감소세가 나타나고 있지만 여전히 중소규모 사업장 100개소 중 62개소(61.7%)는 안전난간 설치 등 법이 정하고 있는 최소한의 안전조치도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