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우 확진, V리그 남자부 잠정 중단
상태바
박진우 확진, V리그 남자부 잠정 중단
  • 나주영 기자
  • 승인 2021.02.2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nbn시사경제] 나주영 기자

프로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 센터 박진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에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홈페이지)
(사진=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홈페이지)

지난 22일 KB손해보험은 박진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진우는 확진 판을 받은 당일 오전 고열 증세가 있어 검사를 받았고 결과 양성이 나왔다.

앞서 그는 양성 판정을 받기 전 21일 경기에 출전한 바 있어 KB손해보험과 OK금융그룹 선수들은 오늘(23일) 검사를 받아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한국배구연맹은 KOVO가 시즌 시작 전에 제작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V리그 남자부 일정을 2주 동안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여자부의 경우 경기위원과 심판진, 기록원 등이 음성판정이 나올 경우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V-리그가 시즌 도중 중단되기는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 연맹은 지난달 1일에도 중계방송사 카메라 감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자 남녀부 4경기를 취소했고, 리그 13개 구단 선수, 감독과 관계자 1500여명 전수 검사 결과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4일 만에 경기를 재개했다.

(사진=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홈페이지)
(사진=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홈페이지)

한편 V-리그에서 국내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사이트에는 무관중 경기를 유지하기로 했다는 안내사항이 올라와있다.

 

ramseskelly@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