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성폭행, 구강성교 강요해... 초등학생 끔찍한 일 겪어
상태바
축구선수 성폭행, 구강성교 강요해... 초등학생 끔찍한 일 겪어
  • 나주영 기자
  • 승인 2021.02.24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nbn시사경제] 나주영 기자

축구선수 성폭행이 24일 오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국가대표 출신 유명 프로축구 선수가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기 때문.

축구 선수 출신인 A씨와 B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C선수와 D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했다. 

변호사 측은 가해자 C선수가 최근 수도권 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이고, D씨도 프로까지 경험한 선수라고 밝혔다. 또 공소시효가 지나 형사 책임을 묻기 어려운 만큼 가해자들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사건 당시 초등 5학년생이던 피해자들은 한 학년 선배이던 가해자들에게 축구부 합숙소에서 구강성교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기에, 피해자들은 번갈아 가며 구강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이 가해자들의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은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A선수 소속 구단은 "사안에 관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축구선수 성폭행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기사 내용으로는 민사 형사 모두 공소시효도 지났고 미성년자였기때문에 법적 처벌은 어려울 것 같은데 언론재판으로 매장시킬 생각으로 터트린 것 같습니다. 문제는 발표를 변호사가 했다는 것은 어느정도 사실에 기반했을 가능성이 일반인이 폭로한 것보다는 높아보이네요", "현실감이 없긴한데 기사 내용은 그러하네요", "정말 사실이 아니길 바래봅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ramseskelly@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