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37% 인하·대중교통 카드소득공제 80%...7월부터 적용
상태바
유류세 37% 인하·대중교통 카드소득공제 80%...7월부터 적용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6.2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Biz 뉴스 화면 캡처
사진=SBS Biz 뉴스 화면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연말까지 유류세 인하 폭이 37%로 확대되고 하반기 대중교통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은 기존의 두 배인 80%가 된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정부 서울청사의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고유가에 따른 서민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한 조치를 긴급히 시행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유류세 인하 폭을 7월부터 연말까지 법상 허용된 최대한도인 37%까지 확대해 석유류 판매가격 인하를 유도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휘발유·경유·LPG부탄 유류세는 역대 최대 수준인 30% 인하 조치가 적용되고 있는데, 이를 37%로 늘리겠다는 것이다.

더하여 “고유가에 따른 대중교통 이용촉진 및 서민부담 경감을 위해 하반기 대중교통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두 배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화물차·택시 등 경유 차량으로 생업을 하는 사람들에게 지원하는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원 기준단가를 리터(L)당 1750원에서 1700원으로 내리고, 국내선 항공유에는 할당관세를 적용할 방침이다.

철도·상하수도·우편 등 공공요금은 하반기 동결을 원칙으로 관리하며, 생산원가 부담이 커진 전기·가스요금은 인상을 최소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