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서해 피격 공무원 '월북 이슈' 점화 문재인 겨냥하는 듯"
상태바
박지원 "서해 피격 공무원 '월북 이슈' 점화 문재인 겨냥하는 듯"
  • 김희선 기자
  • 승인 2022.06.2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방송 화면 
SBS방송 화면 

 

[nbn시사경제] 김희선 기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21일 서해상 피살 공무원 '월북' 발표 번복과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을 사정당국에서 모두 겨냥하고 있구나"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고발 여부에 대해 그러한 보도도 있더라. 무엇을 잘못해서 고발하느냐"고 반문했다.

피살 공무원 유족 측은 당시 국가안보실장이던 서훈 전 국정원장과 문재인 청와대 인사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 전 대통령이 타깃이란 거냐'는 질문에 박 전 원장은 "저도 그렇게 느꼈다"고 답했다.

박 전 원장은 이어 "그리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 전 대통령이 답변하라'는데 그러면 앞으로 삼라만상을 다 윤석열 대통령이 답변하느냐. 그래선 안 된다"고 말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비공개 속기록을 공개하자는 더불어민주당 주장에 대해선 "국방위 특수성이 있기 때문에, 물론 고인이나 유족이 요구를 하기 때문에 사실은 밝혀져야 되지만 어디까지나 한미 정보동맹의, 군사동맹의 틀 안에서 SI(특수정보) 첩보나 정보가 공개되는 것은 굉장히 조심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에 우리 정찰 자산을 공개했을 때 북한이 우리의 정찰 자산, 첩보 능력을 판가름할 것 아니냐. 그리고 자기들의 내용을 바꿔 버린다"며 "그랬을 때 상당한 정보 블랙아웃이 있기 때문에 우리는 굉장히 조심해야 된다. 안보가 말로 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똑같은 국방부가 문재인 정부에서와 윤석열 정부에서 해경과 다르다고 하면 그것이 문제 아니냐"며 "제발 이러한 문제를 정치적 개입이 안 되기를 바란다 하는 정도밖에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 경찰국 설치에 대해선 "말도 안 된다. 이승만 독재 시대로 돌아가자는 거냐"며 "우리가 어떻게 이승만 자유당 경찰국가로 퇴보하느냐.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한동훈 장관이 사실상 검찰총장을 겸직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러면 안 된다.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국정원장(중앙정보부장)을 겸직해서 얼마나 많은 피해, 파탄이 있었느냐"고 검찰총장 공백을 비판했다.

khs61812@gmail.com

 

khs61812@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