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배달 앱 주문으로 "덜 짜게, 덜 맵게" 조절 가능해진다
상태바
[영상] 배달 앱 주문으로 "덜 짜게, 덜 맵게" 조절 가능해진다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6.2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정부가 배달 앱을 통해 주문할 때 음식을 '덜 짜게' 또는 '덜 달게' 해달라고 요청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한다. 

20일 보건복지부는제4차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제3차 국민영양관리기본계획(2022∼2026년)’을 의결했다.

3차 기본계획은 나트륨과 당 섭취량을 낮추고 나트륨을 적정수준으로 섭취하는 인구 비율을 2020년 33.6%에서 2026년 38.6%로, 당을 적정 수준으로 섭취하는 인구를 72.3%에서 80%로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계획에는 1인 가구 증가와 코로나19 유행으로 배달음식·도시락 이용이 증가한 데 대한 대책이 포함됐다. 배달음식 및 도시락 등은 나트륨·당류의 과잉 섭취, 신선한 과일·채소 섭취 부족 등의 문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빠르면 2024년 배달 앱에서 음식의 나트륨과 당을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 구현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배달전문업체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할 계획이다. 

높은 나트륨 함량이 문제됐던 도시락의 영양 개선을 위해 '건강도시락 인증제'도 도입된다. 해당 제도는 한 끼 식사로 적절한 에너지·영양소를 갖췄는지 평가하여 상품에 인증 표시를 부착한다.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의 영양 섭취 부족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적 재난 상황 시 긴급영양지원 정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대상·상황별로 매뉴얼을 만들고 지역 내 먹거리 자원을 표시한 식품 지도를 제작한다. 

영양·식생활 정보 통합 포털 구축, 식생활을 진단 및 방안을 제공하는 ‘스마트 영양관리 서비스 앱’ 보급 등도 계획됐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