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원숭이두창 의심 환자 2명 발생...당국 검사 진행 중
상태바
국내 첫 원숭이두창 의심 환자 2명 발생...당국 검사 진행 중
  • 김희선 기자
  • 승인 2022.06.2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NEWS 화면 캡처
사진=MBCNEWS 화면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선 기자

국내에서도 원숭이두창 의심환자가 2명 발생해 방역 당국이 21일 신고 접수 후 진단검사를 시작했다.

22일 질병관리청은 "원숭이두창의 전신증상과 피부병변의 임상증상을 보이는 내국인과 외국인이 의심환자로 신고돼 현재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중 1명은 20일 항공편으로 입국한 외국인으로 19일부터 인후통과 림프절 병증 등 전신증상과 함께 수포성 피부병변 증상이 발생해 21일 오전 부산 소재 병원에 내원했다. 다른 1명은 독일에서 21일 귀국한 내국인으로, 입국 당시 미열, 인후통, 무력증 등 전신증상과 피부병변을 보였고 현재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방역당국은 현재 이들에 대한 원숭이두창 진단검사 관련 결과가 나오는 대로 조치 및 대응계획 등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은 방역당국에 "공항 등을 통한 해외 입국자에 대한 검역 관리를 강화하고 국내 추가 발생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22일 오전 브리핑에서 "필요 시 현재 확보하고 있는 백신과 치료제가 의료현장에 신속하게 보급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추가로 3세대 백신과 원숭이두창용 항바이러스제 도입을 조속히 마무리하라"고 했다.

khs61812@gmail.com

 

khs61812@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