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귀농·귀촌 가구 최다, 귀어가구는 3년 만에 증가
상태바
2022년 귀농·귀촌 가구 최다, 귀어가구는 3년 만에 증가
  • 김희선 기자
  • 승인 2022.06.2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집값 급등과 장려금지원이 증가의 원인으로 꼽혀
30대 이하와 60대 가구가 증가세 견인
사진출처 : MBC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출처 : MBC 유튜브 화면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선 기자

작년에 귀농·귀촌한 가구가 관련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았으며, 귀어 가구는 3년 만에 증가했다.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통계청은 23일 '귀농어·귀촌인 통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작년에 귀농·귀촌한 가구는 37만 7744곳으로 전년보다 5.6% 증가하며, 귀농·귀촌 통계 집계 이래 최다치를 기록했다. 

전 연령대에서 귀농·귀촌 가구가 증가했는데 30대 이하와 60대 가구가 전년보다 각각 5.0%, 16.4% 늘어나며 증가세를 이끌었다. 

30대 이하 청년농의 증가는 농촌에 대한 청년들의 인식 변화와 영농정착 지원사업 등 정책의 결과로, 60대의 귀농 증가는 도시에 거주하는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가 본격화된 영향으로 농식품부는 분석했다. 귀농·귀촌 인구는 51만5천434명으로 4.2% 늘어나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증가했다. 

귀농인 중 전업자 비중은 67.9%, 겸업자는 32.1%로 2019년 이후 3년째 비슷한 수준을 보였으며, 귀농 인구가 많은 시·군은 경북 의성군, 전남 고흥군, 경북 상주시에 이어 경북 영천시, 경기 양평군·전남 무안군·경북 김천시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들 지역은 대체로 귀농과 관련한 해당 지자체의 정책 지원이 활발하고 농지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낮은 곳이 영농 기반을 마련하기에 적당하다고 평가되는 곳이었다.

귀촌 사유로는 직업(34.3%), 주택(27.1%), 가족(22.2%), 자연환경(4.9%)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는데, 연령대가 낮을수록 사유 중 '직업'의 비율이 높았으며 연령대가 높을수록 '주택'이 귀촌 동기라는 응답률이 높았다.

정현출 농식품부 농업정책국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이들이 체계적으로 준비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표적으로 농촌생활을 사전에 경험할 수 있는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과 도시민을 대상으로 한 '농업 일자리 탐색형 교육'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며, 영농정착지원금을 받는 청년 귀농인 규모를 작년 1천 800명에서 올해 2천명으로 늘리고, 올해 하반기에는 청년농의 준비·창업·성장 전 과정을 지원하는 '제1차 청년농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한편, 작년 귀어 가구는 1135곳으로 전년보다 26.5% 증가해 3년 만에 증가세를 보였다. 귀어인은 1216명으로 25.7% 증가했으며, 이들의 평균 연령은 52.7세이다.

연령대별 비중은 귀농·귀촌과 마찬가지로 30대 이하와 60대가 커졌고 나머지 연령대는 감소했다.

어업에만 종사하는 전업 귀어인 62.3%, 다른 직업 활동을 함께 하는 겸업자는 37.7%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해수면 어로어업 종사자가 93.6%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이어 해수면 양식업, 내수면어업, 내수면양식업 등의 순이었다. 특히 50∼60대는 맨손어업에, 40대 이하는 연안어업과 양식어업에 주로 종사하는 경향을 보였다. 해수부는 "50∼60대 단순한 업종을 통해 여유로운 전원생활을 추구하고 40대 이하는 기대소득이 높은 업종을 선정해 생계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귀어인이 많은 지역은 충남 태안군, 전남 신안군, 충남 보령시에 이어 인천 옹진군, 전북 부안군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귀어 인구의 증가는 코로나19에 따른 전원생활 수요 증가, 수도권 주거비 상승 등 외부적 요인과 정부의 지원정책이 맞물린 결과로 분석됐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귀어를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창업·주택구매 비용, 정착금, 어선 임대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확대해 어촌지역 인구 유입을 늘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hs61812@gmail.com

khs61812@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