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원훈 도돌이표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 유력
상태바
국정원 원훈 도돌이표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 유력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6.2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국가정보원의 원훈석.(국정원 제공)
현재 국가정보원의 원훈석.(국정원 제공)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국가정보원이 1년 만에 또다시 원훈 교체를 추진 중인 가운데 새 원훈으로 61년 전 초대 원훈인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이 내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초대 원훈을 선호한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고 전해졌다.

이 원훈은 국정원의 전신인 중앙정보부가 1961년 창설됐을 당시 초대 중앙정보부장인 김종필 전 총리가 지은 것으로 37년간 사용됐다.

지난해 6월 창설 60주년을 맞아 교체됐던 현재의 원훈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은 불과 1년 만에 내려지게 된다. 

현재의 원훈석 글씨체는 고 신영복 선생의 소위 '신영복 서체'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20년을 복역한 장본인의 글씨체를 대북 정보기관의 대표 글씨로 쓰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보수단체들의 주장이 계속 제기되어 왔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