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경찰회의 취소..."국회가 불법적 경찰국 막아달라"
상태바
전체 경찰회의 취소..."국회가 불법적 경찰국 막아달라"
  • 노준영 기자
  • 승인 2022.07.2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국 설치에 반대하는 경찰들이 시위하고 있다. (JTBC)
경찰국 설치에 반대하는 경찰들이 시위하고 있다. (JTBC)

 

[nbn시사경제] 이원영 기자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발해 30일 열기로 했던 14만 전체 경찰회의가 취소됐다. 이를 계기로 경찰의 반발이 소강국면으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처음 이 회의를 주도했던 서울 광진경찰서 김성종 경감은 27일 경찰 내부망에 ‘전국 14만 전체 경찰회의 자진철회’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김 경감은 “어제 국무회의 통과로 경찰국 설치가 확정됨에따라 어떠한 사회적 해결방법이 없어진 현실에서 전체 경찰 이름의 사회적 의견 표명은 화풀이는 될지언정, 사회적 우려와 부담을 줘 경찰 전체가 사회적 비난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철회 이유를 밝혔다.

김 경감은 “지금까지 14만 동료경찰들의 피땀 흘린 노력들로 우리 국민, 국회, 사회는 경찰국 설치가 ‘검수완박’에 대한 추잡스럽고 국민의 안전을 담보로 한 위험한 보복행위이자 권력남용 행위라는 사실을 분명하게 인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국회가 이러한 불법적인 경찰국 설치에 대해 입법적으로 반드시 시정해주실 것이라 믿는다”며 "지금까지 저와 같이 뜻을 같이해 준 동료 경찰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제부터 저는 일상으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전국 경찰서장(총경)회의를 주도해 대기발령된 류삼영 총경은 전날 경찰 내부망을 통해 "국회에서도 경찰의 민주적 통제 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한다"며 전체 경찰회의를 만류한 바 있다.

한편 경찰청은 이날부터 사흘간 전국 시도경찰청을 통해 경찰국 신설에 대한 경감 이하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shwnsdud_124@naver.com

 

shwnsdud_124@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