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미국에 29조 추가 투자한다"
상태바
최태원 SK그룹 회장 "미국에 29조 추가 투자한다"
  • 노준영 기자
  • 승인 2022.07.2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70억 달러 포함 총 290억 달러
-바이든 "땡큐" 3번 외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으로 만나 220억 달러 규모의 대미 신규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노준영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으로 만나 220억 달러(28조 8000억 원) 규모의 대미 신규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최 회장은 26일(현지시각) 오후 바이든 대통령과의 화상 면담을 통해 대미 투자·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반도체·전기차 배터리·그린·바이오 등 4대 핵심 성장동력을 중심으로 미국에 220억 달러를 신규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기존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 투자하기로 한 70억 달러를 포함하면 미국에만 총 290억 달러를 투자하는 셈이다.

150억 달러는 반도체 연구개발(R&D) 협력과 메모리 반도체 첨단 패키징 제조 시설 등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투자한다. 또 세포·유전자 치료제 분야에 20억 달러, 첨단 소형 원자로 등 그린 에너지 분야에 50억 달러의 신규 투자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반도체 R&D 투자는 단순히 미국 내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SK하이닉스의 기술력 강화로 이어져 메모리 등 한국 반도체 산업의 본질적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SK그룹은 설명했다. 

SK그룹이 전기차 및 그린 에너지 분야에 대규모로 투자하면 SK와 협력 관계에 있는 한국의 소부장 기업이 미국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도 마련될 수 있어 미국 시장 진출과 국내 기업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SK는 오는 2026년까지 계획한 전체 투자 규모 247조 원 가운데 179조 원에 달하는 국내 투자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날 “한미 양국은 21세기 세계 경제를 주도할 기술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며 “이 같은 협력은 핵심 기술과 관련한 공급망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SK는 투자를 통해 미국의 제조업 경쟁력 강화와 혁신, 일자리 창출 등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며 더불어 미 행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으로 함께 번영할 수 있다는데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SK그룹 대미 투자에 대해 "역사적 발표"라며 "땡큐, 땡큐, 땡큐"를 세 번 언급하는 등 각별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회의 중간중간 최 회장을 최 회장의 영문 이름인 '토니(Tony)'로 부르며 친근감을 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SK그룹은 한국에서 두 번째로 큰 기업으로 300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 내 막대한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를 통해 미국에서는 2025년까지 약 4000명의 일자리가 증가할 것이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shwnsdud_124@naver.com

shwnsdud_124@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