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행안부 경찰국 초대 국장에 ‘비경찰대’ 김순호 치안감
상태바
'논란의' 행안부 경찰국 초대 국장에 ‘비경찰대’ 김순호 치안감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7.2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순호 치안감 (사진=경찰청 제공)
김순호 치안감 (사진=경찰청 제공)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행정안전부에 신설되는 경찰국의 초대 국장으로 김순호 치안감이 임명됐다.

행정안전부가 29일 초대 경찰국장을 경찰청 김순호 치안감(59)이 맡게 됐다고 발표했다. 김순호 국장은 다음달 2일 행정안전부 경찰국 출범과 함께 근무를 시작하게 된다.

김순호 국장은 지난 1989년 경장 경채로 경찰에 입직했다. 이후 서울방배경찰서 생활안전과장과 경찰청 감찰담당관, 전북지방경찰청 제1부장, 서울지방경찰청 안보수사부장, 경기수원남부경찰서장 등을 거쳐 경찰청 안보수사국장으로 근무 중이다.

앞서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비경찰대 출신으로 초대 경찰국장을 임명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국장 자리 이외에 경찰국 산하 3개 과의 과장 자리도 비경찰대 출신이 포함될 전망이다. 이 장관은 경찰국 과장급 인사에 대해 "3개 과가 있는데 총괄지원과 과장은 행안부에서 맡고, 인사지원과와 자치경찰지원과는 경찰대와 비경찰대 출신을 골고루 나누려고 한다"고 말했다.

신설되는 경찰국은 경찰 관련 중요 정책과 법령의 국무회의 상정, 총경 이상 경찰공무원에 대한 임용제청권, 국가경찰위원회 안건 부의, 자치경찰 지원 등의 업무를 맡는다.

한편 행안부는 경찰국과 함께 국무총리 소속의 ‘경찰제도발전위원회’를 8월 출범시킬 예정이다. 이 위원회에선 6개월 내 권고안 발표를 목표로 사법·행정경찰 구분, 경찰대 개혁, 국가경찰위원회·자치경찰제 개선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경찰대 개혁은 별도 시험없이 졸업 이후 ‘경위’로 임용되는 현행 제도의 변화를 예고했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