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 만의 폭우' 관악구 반지하 발달장애 일가족 참변
상태바
'80년 만의 폭우' 관악구 반지하 발달장애 일가족 참변
  • 김희선 기자
  • 승인 2022.08.0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밤에 폭우로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지난 8일 오후 9시 7분쯤 침수로 반지하에 3명이 갇혀 신고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사진=MBC NEWS 캡처)
간밤에 폭우로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지난 8일 오후 9시 7분쯤 침수로 반지하에 3명이 갇혀 신고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사진=MBC NEWS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선 기자

8일 저녁부터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 살던 발달장애 일가족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9일 0시 26분 관악구 신림동 한 주택 반지하에서 40대 여성 언니 A씨와 여동생 B씨, B씨의 10대 딸이 사망한 채 발견됐다.

B씨는 8일 폭우로 집 안에 물이 차자 지인에게 침수 신고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지인이 오후 9시쯤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주택 내에 폭우로 물이 많이 들어차 있어 배수 작업이 필요하다고 보고 소방에 공동 대응을 요청했
다. 그러나 배수 작업 이후 이들 가족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이들은 자매의 모친과 함께 4명이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당시 모친은 병원 진료를 위해 집을 비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언니 A씨는 발달장애가 있었다고 한다.

한 주민은 "전날 주민들이 방범창을 뜯어내고 이들을 구하려고 사투를 벌였지만 물이 몇 초 만에 차올랐다"고 증언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의사 검안 이후 부검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9일 오전 6시 기준 이번 폭우로 인해 사망 7명(서울 5명·경기 2명), 실종 6명(서울 4명·경기 2명), 부상 9명(경기) 등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khs61812@gmail.com

 

khs61812@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