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 대표 되면 윤 대통령과 적극적으로 영수회담할 것"
상태바
이재명 "당 대표 되면 윤 대통령과 적극적으로 영수회담할 것"
  • 김희선 기자
  • 승인 2022.08.0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헌 80조 ‘부정부패 혐의 연루 당직자 기소시 직무 정지’ 개정 논의 찬성
이재명 사법 리스크 방탄용 개정 비판 · 민주당의 '이재명 사당화' 논란 반박
7일,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 합동연설회(사진출처 : MBC 유튜브 화면 캡처)
7일,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 합동연설회(사진출처 : MBC 유튜브 화면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선 기자

당권주자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9일 "당 대표가 되면 (윤석열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반드시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9일 CBS라디오에서 주최한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경쟁 후보인 강훈식 후보가 '대통령이 영수회담을 하자고 하면 만날 의사가 있느냐'고 묻자 "야당이 대통령에게 적극적으로 회담을 제안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이 후보는 "협력과 견제, 두 가지는 야당 본연의 역할로, 지금 윤석열 정부가 진퇴양난 상태에 빠지는 거 같은데 이럴 때 국민의 목소리도 전달하고 우리가 협력해서 민생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부정부패 혐의 연루 당직자 기소시 직무 정지’를 규정한 당헌 80조 개정 논의에 찬성하며 “정부여당의 야당 침탈 루트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소만으로 직무 정지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죄 추정의 원칙에 반할 뿐 아니라 검찰의 야당 탄압의 통로가 된다는 점에서 (개정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개정이 이 후보의 사법 리스크 방탄용 개정이라는 비판과 민주당의 '이재명 사당화' 논란에 반박했다. 그는 “(부정부패 혐의는) 뇌물수수,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한 경우로, 저는 해당되지 않는다”며 “사무총장이 직무정지하고 윤리심판원에 회부할 수 있다는 재량조항이기 때문에 이야기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헌 80조를) 바꾸자는 당원 운동이 생기기 전에 전당대회준비위원회와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개정 논의를 추진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khs61812@gmail.com

khs61812@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