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석 전 새 비대위 구성한다..."9월 8일 출범"
상태바
국민의힘, 추석 전 새 비대위 구성한다..."9월 8일 출범"
  • 김희선 기자
  • 승인 2022.09.0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선 기자

국민의힘이 새 비상대책위원회를 빠르면 추석 연휴 전인 9월 8일에 출범시키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27일과 30일 두 차례에 걸친 의원총회를 통해 당헌·당규를 개정해 새 비대위 출범시키기로 결의했다.

박정하 당 수석대변인은 3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금일 오후 정점식 의원 등 상임전국위원 20명이 상임전국위 소집요구서를 기획조정국에 제출했다”며 출범 계획을 밝혔다.

박 대변인은 “빠르면 9월 2일 금요일 윤두현 전국위 의장 직무대행이 당헌 개정안 작성 심의를 위한 상임전국위를 소집할 예정이다”며 “당헌 개정안이 상임전국위를 통과하면 즉각 전국위 개최를 공고해 사흘 후인 5일 전국위를 소집해 전화응답(ARS) 투표를 통해 당헌 개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추석 연휴 전인 9월 8일 목요일쯤 비대위가 출범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또한 “오늘 서병수 상임전국위 및 전국위 의장이 사퇴서를 제출함에 따라 전국위 규정에 의거해 부의장 가운데 연장자인 윤두현 의원이 직무를 대행하게 된다”며 “전국위 소집 공고, 사회까지 윤 의원이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30일 의원총회를 통해 선출직 최고위원 5명 중 4명이 사퇴하면 ‘비상상황’으로 보고 비대위를 출범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안을 추인했다.

당헌·당규 개정이 완료되면 곧바로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원 지명 절차가 진행된다. 새 비대위원장으로는 법원의 결정으로 직무가 정지된 주호영 비대위원장을 포함해 중진 의원들이 거론되고 있다.

박 대변인은 비상상황 요건으로 ‘최고위원 4명 이상 사퇴’를 규정한 것이 직전 최고위 상황을 반영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9명 중 4명 이상 궐위하거나 사퇴할 경우 전당대회 내지 그 최고위 성격을 훼손할 우려가 있어 4명의 숫자가 나온 것이다”며 “오해하는 것처럼 공교롭게 4명을 만든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새 비대위가 출범할 경우, 이준석 전 당대표가 법적 대응을 예고한 것에 대해서는 “당헌 개정안이 통과되고 비대위가 꾸려진다면, 저희로서는 그 문제에서 자유로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khs61812@gmail.com

 

khs61812@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