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길 휴게소 음식, 작년보다 10% 넘게 올랐다
상태바
고향길 휴게소 음식, 작년보다 10% 넘게 올랐다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9.0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뉴스 캡처
사진=SBS뉴스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물가가 고공행진하는 가운데 추석을 앞두고 고속도로 휴게소 내 음식 가격도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고속도로 휴게소 매출 상위 10개 음식 중 5개의 가격이 지난해 동월 대비 10% 넘게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가격 상승률이 가장 컸던 휴게소 음식은 떡꼬치로 지난해 3548원에서 13% 오른 4009원으로 나타났다. 아메리카노는 3907원에서 4412원으로 동일 기간 12.9% 올랐다. 호두과자는 4414원에서 11.8% 오른 4933원이었다.

이밖에 가격은 ▲라면 4440원→4920원(10.8%) ▲핫도그 3802원→4189원(10.2%) ▲돈가스 8941원→9612원(7.5%) ▲우동 5890원→6285원(6.7%) ▲비빔밥 8425원→8879원(5.4%) ▲국밥 8199원→8615원(5.1%) 순으로 상승했다.

민홍철 의원은 최근 3년간의 평균 판매가 상승률을 분석한 결과 올해의 급등세는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최근 3년 동안 7월 고속도로 휴게소 매출 상위 10개 음식의 평균 총판매가는 2020년 평균 5504원으로 전년 대비 1.4% 인상, 2021년 평균 5634원으로 2.4% 상승했다. 올해에는 평균 6065원으로 무려 7.7% 올랐다.

민 의원은 “연일 치솟는 물가에 추석을 앞두고 귀경길 음식에도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며 “정부는 고물가 상황으로 인한 민생경제 부담을 하루빨리 안정시킬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총력을 다 해야할 것”이라고 전했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