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신당역 사건 관련 실언에 고민정 "징계해야"
상태바
"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신당역 사건 관련 실언에 고민정 "징계해야"
  • 이원영 기자
  • 승인 2022.09.19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신당역 살인사건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는 고민정 의원. (고민정 TV)
19일 신당역 살인사건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는 고민정 의원. (고민정 TV)

 

[nbn시사경제] 이원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의원은 19일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실언 논란을 일으킨 이상훈 서울시의원에 대해 강력한 징계를 촉구했다.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도 이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며 “같은 당에 있는 게 치욕”이라고 말했다.

고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얼마 전 민주당 시의원이 ‘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까 폭력적인 대응을 한 것 같다’고 발언한 바 있다”며 “내가 살려면 죽을 만큼 싫어도 받아줘야 되느냐”고 말했다.

이어 “젠더 이슈를 넘어서서 살인사건을 대하는 우리의 태도가 어떤지를 전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며 “이에 대해 강력한 징계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고 최고위원은 “이번 사건으로 남녀를 갈라서는 안 될 것”이라며 “모든 남성을 잠재적 가해자로 봐서는 더더욱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시에 스토킹에 의한 대다수의 피해자가 여성임은 인정하고 직시했으면 한다”며 “지난해 스토킹 처벌법 시행 이후 자료를 보면 20대 피해자들만 봐도 1285명 가운데 여성 피해자가 1113명으로 절대다수”라고 주장했다.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언론 인터뷰에서 “여성 혐오 발언이 명확하다. 스스로 사퇴하지 않는다면 당에서 재빠르게 제명처리를 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앞에 가해자를 걱정하고 두둔하는 발언을 어떻게 할 수 있느냐. 같은 당에 있다는 게 치욕”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 이상훈 서울시의원은 지난 16일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 여러가지 폭력적인 대응을 남자 직원이 한 것 같다”는 말을 했다.

이 의원은 “가해자든 피해자든 부모 심정이 어떻겠나”며 “다음주 아들이 군대에 입대하는데 아버지의 마음으로 미뤄봤을 때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억장이 무너질 것 같다”고 말했다.

발언이 알려지며 비난이 일자 이 의원은 “경솔한 발언으로 피해자와 유가족께 깊은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qidosa@gmail.com

qidosa@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