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부질문서 여야공방...“예산안에 영빈관 숨겨놔”vs"文이 만든 비정상 한국"
상태바
대정부질문서 여야공방...“예산안에 영빈관 숨겨놔”vs"文이 만든 비정상 한국"
  • 김희선 기자
  • 승인 2022.09.20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왼쪽)가 19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YTN뉴스 캡처)
한덕수 국무총리(왼쪽)가 19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YTN뉴스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선 기자

여야는 19일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의 첫날부터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영빈관 신축 논란과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윤석열 정부 실책론을 지적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태양광 사업 논란 등을 거론하며 문재인 정부 심판론을 피력했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모두발언에서 "국민들이 윤석열 대통령이 되고 잠이 오질 않는다, TV를 꺼버리고 싶다, 윤석열 정부의 오만과 무능, 그 정치보복을 끊어내고 국민 잘사는 세상을 만들어달라고 말씀하신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여사와 관련해 "주가조작에 대해서 제대로 수사하고 기소해야 되는 것이 바로 대한민국의 검찰이 해야 할 될 일이라고 국민들이 전하라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멀쩡히 있는 청와대에서 나가 용산 국방부실을 차지하고 앉더니 이제는 영빈관을 만든다고 878억원을 숨겨 예산에 넣어놨다"며 "민주당이 이걸 찾아내지 않았으면 어쩔 뻔했나"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강병원 의원은 한덕수 총리에게 교육부와 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를 두고 "인사실패를 인정하느냐"며 "이런 인사가 대통령실의 국정동력 상실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당 의원들의 공세도 이어졌다.

서 의원의 거친 비판이 이어지자 여당 의원들은 "그때(문재인 정부)는 뭐했습니까", "무슨 소리야!"라고 되받아쳤다.

지난 7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당시 윤석열 정부의 '백지화면' 업무 논란 등이 언급되자 "사실관계를 보고 이야기해야지"라며 불쾌감을 표명했다.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은 '태양광 이권 카르텔', '월성 원전 경제성 조작', '임대차 3법' 등을 문재인 정권의 실책으로 제시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만들어 놓은 비정상 대한민국을 정상 국가로 바르게 세워내는 일이 윤석열 정부에게 국민이 걸고 있는 기대이며 시대적 사명"이라고 엄호했다.

영빈관 신축 문제를 두고 같은 당 이용호 의원은 "G10 국가인 우리나라가 영빈관 없이 외빈들을 이 호텔, 저 호텔로 떠돌이처럼 모시고 다녀서 되겠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광화문 시대를 연다고 했는데, 그 약속을 지키지 않아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은 것"이라고 역공에 나섰다.

khs61812@gmail.com

 

khs61812@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