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역 살해범 전주환 "합의 안 해줘 내 인생 끝났다" 범행 동기 진술
상태바
신당역 살해범 전주환 "합의 안 해줘 내 인생 끝났다" 범행 동기 진술
  • 이원영 기자
  • 승인 2022.09.20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는 전주환. (YTN 화면)
경찰에 연행되고 있는 전주환. (YTN 화면)

 

[nbn시사경제] 이원영 기자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의 피의자 전주환(31)은 피해 여성이 합의를 해주지 않아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SBS 보도에 따르면 전 씨는 지난 16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직전 자신의 범행 동기를 털어놓았다는 것이다. 경찰에 따르면 전 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합의가 안 됐다. 어차피 내 인생은 끝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 씨는 피해자 스토킹 혐의 등으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중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지난 14일 밤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던 피해자를 뒤따라가 흉기로 살해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다.

당초 경찰은 전 씨에게 형법상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했으나, 보강수사 과정에서 계획범죄 정황이 드러나 특가법상 보복살인으로 혐의를 변경했다.

한편 서울경찰청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는 △사전에 계획해 공개된 장소에서 피해자를 잔인하게 살해하는 등 범죄의 중대성 및 잔인성 인정 △범행을 시인하고 구속영장이 발부되는 등 충분한 증거 △스토킹 범죄 등 유사 범행에 대한 예방 효과, 재범 위험성 등 공공 이익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qidosa@gmail.com

qidosa@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