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필로폰 등 마약류 392만명분 적발...한국-태국 합동단속
상태바
관세청, 필로폰 등 마약류 392만명분 적발...한국-태국 합동단속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9.2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뉴스 캡처
사진=YTN뉴스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태국에서 국내로 들어오려던 필로폰이 대량으로 적발됐다.

관세청이 태국과 처음으로 합동 마약단속을 벌여 불법 마약류 35건을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관세청은 5월부터 8월까지 태국 관세총국과 '한국-태국 합동 마약밀수 단속 작전'을 실시해 우리나라로 밀반입하려던 필로폰(메트암페타민) 약 22kg, 야바 약 29만 정 등 불법 마약류 35건의 단속실적을 올렸다.

적발된 물량은 392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밀수 경로는 국제우편이 29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특송화물 4건, 항공 여행자 휴대품 2건 등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특송화물보다 운송비용이 저렴하고 송·수하인 정보가 불명확해 추적이 어려운 국제우편을 주로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파악했다.

최근 태국 등 동남아 지역에서 유입되는 필로폰 밀수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작년 국내에 적발된 필로폰 밀수 123건 중 절반 가량인 60건은 태국발이었다. 외국인 마약사범도 태국 국적이 888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관세청은 합동단속 통제본부를 태국 방콕 수완나품 공항 등 2곳에 설치해 마약류 밀수 동향을 분석하고 한국에 반입되는 마약류를 추적했다.

윤태식 관세청장은 "관세청은 마약류 주요 공급지역에 있는 국가들과 양자 간 합동단속을 확대하고 국내·외 관계 기관과의 공조체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마약 단속 수사 인력·조직 및 마약탐지기 등 첨단장비를 보강해 마약류 밀수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