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이자 비싸고 집은 안 팔리고...서울 전세매물 3달 새 40% 늘어
상태바
대출이자 비싸고 집은 안 팔리고...서울 전세매물 3달 새 40% 늘어
  • 이원영 기자
  • 승인 2022.09.2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 매물이 급격하게 쌓이고 있다. (nbn DB)
전세 매물이 급격하게 쌓이고 있다. (nbn DB)

 

[nbn시사경제] 이원영 기자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이 급속하게 쌓이고 있다.

금리 인상으로 전세대출 부담이 커지고 침체된 매매시장에서 외면 받은 다주택자 매물들이 전세시장으로 유입된 영향이다. 이 때문에 전세값도 크게 떨어지고 있다.

21일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이날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은 3만8383건으로 3개월 전(2만7160건)에 비해 41.5% 늘었다. 1년 전 같은 시기와 비교하면 69.2% 증가했다.

한국부동산원이 조사하는 전세수급지수도 마찬가지다. 전세수급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아래로는 공급이 많고 위로는 수요가 많은 것을 의미한다. 이달 둘째 주(12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85.6으로 10주 연속 하락세다.

이처럼 전세 수요가 줄어든 것은 전세대출이자보다 월세를 내는 것이 유리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달 둘째 주 기준 서울 전세가격지수는 0.12% 내리며 34주 연속 하락하고 있다.

A 공인중개사는 "집값 하락이 전세값 하락과 맞물려 돌아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집값이 안정세를 찾으면 전세값도 비슷하게 안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qidosa@gmail.com

qidosa@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