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선희, "UN은 미국의 허수아비" 유감 표명
상태바
北 최선희, "UN은 미국의 허수아비" 유감 표명
  • 노준영 기자
  • 승인 2022.11.2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안보리, 북한 ICBM 도발 대응 회의 개최...한국 이해당사국으로 참여
최선희 북한 외무상(출처 : SBS 유튜브 화면 캡처)
최선희 북한 외무상(출처 : SBS 유튜브 화면 캡처)

[nbn시사경제] 노준영 기자

북한 최선희 외무상이 최근 북한이 시험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대해 규탄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미국의 허수아비"라며 유감을 표했다.

21일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최 외무상은 담화에서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 헌장의 목적과 원칙 등 모든 문제에서 공정성과 객관성, 형평성을 견지해야 하는 본연의 사명을 망각하고 형편없이 한심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이 18일 미국의 엄중한 군사적 위협에 대처한 우리의 합법적이고 정당한 자위권 행사를 또다시 '도발'이라고 걸고 들었다"며 "최근에 유엔 사무총장이 미 백악관이나 국무성의 일원이 아닌가 착각할 때가 많다"며 "근래 유엔사무총장이 공정성과 객관성에 입각해 조선반도 문제를 고찰하라고 경고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위험한 대조선(대북) 군사 공조 움직임 때문에 초래된 조선 반도와 지역의 우려스러운 안보환경 속에서 우리가 불가피하게 자체 방위를 위한 필수적 행동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다는 데 대하여 명백히 하였으며 미국이 재앙적 후과를 원치 않는다면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는 분명한 신호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엔 사무총장이 이에 대하여 도발을 걸어온 미국이 아니라 거꾸로 우리에게 도발 감투를 씌운데 대해 아연함과 개탄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거듭 강조했다.

북한은 지속적으로 미국을 향한 정세 악화의 책임을 돌리며 "미국을 괴수로 하는 추종 세력들이 우리의 불가침적인 주권행사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끌고가 우리를 압박하려고 획책하는데 대하여 묵인한 것 자체가 유엔 사무총장이 '미국의 허수아비'라는것을 부인할 수 없이 증명해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최 외무상은 "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명백한 대응 방향을 가지고 미국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움직임을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는 바"라고 강조했다.

앞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18일 성명을 통해 북한의 ICBM 발사를 강력 규탄하며 "즉각 추가 도발 행위를 그만둘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언급했으며,  유엔 안보리는 현지시간 21일 오전 북한의 ICBM 도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공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도 이번 회의에 이해당사국으로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shwnsdud_124@naver.com

 

shwnsdud_124@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