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기자는 국민1호...도어스테핑 중단은 언론 상대 공갈"
상태바
박지원 "기자는 국민1호...도어스테핑 중단은 언론 상대 공갈"
  • 이원영 기자
  • 승인 2022.11.21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영 진행자와 인터뷰를 갖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 (KBS 화면)
최경영 진행자와 인터뷰를 갖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 (KBS 화면)

 

[nbn시사경제] 이원영 기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약식 회견(도어스테핑)을 일방적으로 중단한 것을 두고 “공갈”이라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출근길 약식회견을) 안 하겠다(고) 그러면 대통령실 출입 기자들이 문화방송(MBC) 기자한테 ‘당신 때문에 안 했다’(고) 이렇게 나올 것 아닌가. 문제를 풀어가는 대통령이 돼야지 문제를 매일 만들어 가는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라고 꼬집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전 공지글에서 21일부로 도어스테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는 내용을 밝혔다.

박 전 원장은 “대통령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가수반이고 국가 원수이지만 기자는 국민 1호”라며 “기자는 1호 국민이라고 하는 것은 대통령이나 정치인들은 맨 먼저 기자를 통해 국민하고 소통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약식 회견 당시 MBC 기자가 슬리퍼를 신었다는 여권 지적에 대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나 경제 문제 이런 큰 문제를 대통령이 가지고 말해야지 밤낮 슬리퍼를 신었느니 무슨 비행기를 안 태우느니 그게 말이 되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말도 안 되는, 좁쌀 같은 짓거리만 하니까 국민이 화를 내고 그러니까 그렇게 지지도가 떨어지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설사 그러더라도 참모들이 참아야 하고 참모들이 야단치고 크게 가야 한다”고 말했다.

 

qidosa@gmail.com

qidosa@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