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유가족 첫 기자회견..."사과와 책임 있는 후속 조치 마련하라"
상태바
'이태원 참사' 유가족 첫 기자회견..."사과와 책임 있는 후속 조치 마련하라"
  • 임소희 기자
  • 승인 2022.11.2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가족, 정부에 대한 6가지 요구사항 전달
이태원 참사 유가족이 첫 기자회견에서 정부를 향해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임소희 기자

이태원 참사 유가족이 참사 이후 처음으로 언론 앞에서 정부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했다.

'10·29 참사' 진상규명 및 법률지원 태스크포스는 앞서 34명의 유가족과 두 차례 간담회를 진행했고 유가족의 심경과 요구사항 등을 밝히기 위해 기자회견을 마련했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은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 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참사 당일 국가는 어디에 있었고 무엇을 했는지 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가족들은 이날 ▷진정한 사과 ▷엄격하고 철저한 책임규명 ▷피해자들의 참여를 보장하는 진상 및 책임규명 ▷피해자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추모시설 마련 ▷2차 가해 방지를 위한 입장 표명과 구체적 대책 마련 등 정부에 대한 6가지 요구사항을 전했다.

유가족 측은 "정부는 '10·29 이태원 참사'의 책임이 이태원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정부·지방자치단체·경찰에게 있다는 입장을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며 "참사의 모든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책임 있는 후속 조치를 약속하라"고 했다.

이어 "모든 책임자들을 빠짐없이 조사하고 가장 엄격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책임을 회피하려 하거나 거짓 해명을 한 자들을 무관용으로써 엄중하게 문책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진상규명 과정에 유가족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참여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해야 한다"며 "참사 당시 뿐만 아니라 참사 이전과 이후까지의 진상과 책임이 모두 규명돼야 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정부는 참사의 모든 피해자들이 서로 소통하고 슬픔을 나눌 수 있는 기회와 공간을 보장해야 한다"며 "피해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사항을 확인하고 관련 조치를 즉각 취해야 한다"고 했다.

논란이 된 희생자 명단 공개를 놓고는 "정부는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온전한 기억과 사회적 추모를 위해 추모시설 마련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공개를 희망하는 유가족들 의사를 확인하고 공개가 가능한 희생자의 이름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정부는 무분별하게 발생하고 있는 2차 가해를 묵과하지 말아야 한다"며 "참사가 돌아오지 못한 이들의 책임이 아닌 정부의 책임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희생자들에 대한 2차 가해에 반대한다는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했다.

 

2020231147@yonsei.ac.kr

2020231147@yonsei.ac.kr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