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가율은 줄었지만...대출•카드빚 합친 가계빚 사상 최고
상태바
증가율은 줄었지만...대출•카드빚 합친 가계빚 사상 최고
  • 이원영 기자
  • 승인 2022.11.22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bn DB
사진=nbn DB

 

[nbn시사경제] 이원영 기자

우리나라 가계 빚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3분기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올해 3분기(9월말) 기준 가계신용(가계대출+판매신용) 잔액은 1870조6000원으로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사상 최대치로 나왔다.

이는 2013년 2분기 이후 38분기 연속 증가한 것이며, 직전 분기인 2분기(6월말) 대비로는 가계대출이 3000억원 줄고 판매신용이 2조5000억원 늘어 가계신용 잔액은 2조2000억원(0.1%) 늘었다.

1년 전 같은 기간 대비로는 가계신용이 25조1000억원(1.4%) 늘어 통계 편제 이후 증가율이 최소 수준을 기록했다.

앞서 가계신용(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지난해 2분기 10.5%, 3분기 9.7%, 4분기 7.7%, 이어 올해 1분기 5.4%, 2분기 3.2%로 3분기를 포함해 5분기 연속 둔화했다.

3분기(1~9월) 누적 기준으로 보면 가계신용은 7조7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2003년 같은 기간 1조3000억원 감소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전체 가계부채를 의미하는 가계신용은 금융기관에서 빌린 대출에 카드·할부금융사의 외상판매인 판매신용을 합친 것이다.

가계신용에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가계대출 잔액은 올해 3분기 1756조8000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3000억원(0.3%) 감소했다.

박창현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가계신용 상황에 대한 연착륙 여부를 판단하는데 현재로서는 시간이 더 필요하지만 대체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qidosa@gmail.com

qidosa@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