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로봇개 임차 계약 공정한 과정 거쳐 결정된 것"
상태바
대통령실 "로봇개 임차 계약 공정한 과정 거쳐 결정된 것"
  • 임소희 기자
  • 승인 2022.11.23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호처는 국내 총판업체 이사의 후원금과 취임식 초청 여부를 전혀 몰랐다"
대통령실이 경호처의 로봇개 임차 계약 특혜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대통령실이 경호처의 로봇개 임차 계약 특혜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임소희 기자

대통령실이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대통령실 경호처의 1800만 원 규모 로봇개 임차 계약 특혜 의혹'과 관련해 "공정하고 투명한 계약 과정을 거쳐 결정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23일 오전 공지를 통해 "로봇개 사업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때부터 경호처에서 검토해 오던 사업"이라며 "임차 계약을 체결하기 전인 6월 10일부터 26일까지 로봇개를 상용화한 유일한 업체 2곳 모두를 참여시켜 17일 간의 '성능 평가'를 거쳤고 한국전자통신연구원·국방과학연구소 전문가·경호처 내부 직원이 참여한 '성능시험검증단'의 엄격한 검증을 거쳤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또한 "성능 평가 결과 미국 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 제품이 임무장비 탑재·방수 능력 등에 더 우수한 성능을 보였다"며 "경호처는 그 과정에서 국내 총판업체 이사가 어느 정당에 얼마의 후원금을 냈고 취임식에 초청됐는지 여부를 전혀 몰랐으며 계약 과정에 어떤 영향도 없었다"고 역설했다.

앞서 한겨레는 대통령 경호처가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설명한 내용을 바탕으로 윤 대통령 부부와 관계가 있는 A 업체가 로봇개 사업의 수의계약을 따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9월 27일 경호처는 ㄷ 업체와 3개월 간 총 1800만 원 규모의 로봇개 임차 계약을 맺었다. 해당 업체는 미국 로봇회사 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사의 한국법인과 지난 5월 총판 계약을 맺었다. 즉 총판을 맡은 지 4개월 만에 업계 홍보효과가 큰 대통령실과의 계약을 따낸 것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ㄷ 업체의 전 대표이자 현 이사인 서씨가 지난해 7월 당시 대선 후보였던 윤 대통령에게 후원금 1000만 원을 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후 서씨는 윤 대통령 취임식에 김건희 여사 명의로 부부 초청을 받았다.

2020231147@yonsei.ac.kr

2020231147@yonsei.ac.kr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