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45일간 국정조사 올린다...대통령실도 대상에 포함
상태바
'이태원 참사' 45일간 국정조사 올린다...대통령실도 대상에 포함
  • 이원영 기자
  • 승인 2022.11.2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극적 합의
주호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합의안을 발표하고 있다. 
주호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합의안을 발표하고 있다. 

 

[nbn시사경제] 이원영 기자

여야가 23일 이태원 참사 관련 국회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조사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의 특별위원회 위원으로는 민주당 9명, 국민의힘 7명, 비교섭단체 2명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는다.

국정조사 기간은 오는 24일부터 45일간으로 하되, 본회의 의결로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여야는 오는 24일 국정조사계획서를 국회 본회의에서 승인한 뒤 자료 제출 등 준비 기간을 거쳐 2023년도 예산안을 처리한 직후에 기관보고, 현장검증, 청문회 등을 실시한다.

조사 대상 기관에는 대통령실,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대검찰청, 경찰청, 소방청, 서울특별시, 서울시 용산구 등이 포함됐다.

대통령실은 국정상황실,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가 조사 대상이다.

여야는 조사 목적과 조사 범위 등 그밖의 사항에 대해서는 본회의에서 승인된 국정조사계획서에 따르기로 했다.

 

qidosa@gmail.com

qidosa@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