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하루 30만 명 이용하는 GTX노선 누가 바꾸나"...반발 은마 주민에 일침
상태바
원희룡 "하루 30만 명 이용하는 GTX노선 누가 바꾸나"...반발 은마 주민에 일침
  • 이원영 기자
  • 승인 2022.11.2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왼쪽) 장관이 은마아파트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유튜브 캡처)
원희룡(왼쪽) 장관이 은마아파트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이원영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노선 변경을 요구하는 서울 대치 은마아파트 주민들에게 “매일 30만명이 이용하는 발이 될 예정인데 누가, 무슨 자격으로 가로막느냐”며 국책사업에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원 장관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민회관에서 열린 GTX-C 사업노선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간담회에서 “GTX-C 관련 모든 안전 문제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책임을 지겠다”며 “막연한 불안감 및 선동으로 국가사업이 영향을 받으면 안되고, 앞으로도 이 같은 일방적인 주장이나 선동이 계속된다면 국토부가 행정조사 및 사법적 수단까지 강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이어 “현재 GTX-C는 지하 60미터 이상 대심도 터널로 공사가 진행 중이며 특히 은마 아파트 구간의 공법은 기존 GTX-A, 한강 터널 등 도심 한가운데를 이미 지나가며 안전성이 검증된 공법”이라며 “급격한 곡선방향으로 요구하는 은마아파트 측의 방안은 기술적, 법률적 제약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은마아파트 주민들이 GTX-C 노선이 단지 지하를 관통하는 상황을 두고 자신들의 안전에 위험이 있다는 주장을 반박하는 것이다.

이어 원 장관은 “국토부는 일부 사람들이 ‘우리 단지 밑으로는 못 지나간다’며 반대한다고 해서 국책 사업을 바꿀 이유는 전혀 없다는 입장”이라며 “하루에 30만명 이상이 이용해야 하는 이 노선을 누가 무슨 자격으로 막는단 말입니까. 더는 사업이 미뤄지지 않도록 은마 아파트 주민들이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은마 아파트 주민들은 GTX-C 노선 변경을 주장하며 시공사인 현대건설에 시위 등 항의를 하고 있다.

qidosa@gmail.com

qidosa@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