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 된 로또...1등 총 8000여명, 당첨액 16조
상태바
‘스무살’ 된 로또...1등 총 8000여명, 당첨액 16조
  • 노준영 기자
  • 승인 2022.12.0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년 첫 발행 후 20년간 8000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로또 1등에 당첨돼 총 16조 원을 받아 갔다. (사진=유튜브 캡처)
2002년 첫 발행 후 20년간 8000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로또 1등에 당첨돼 총 16조 원을 받아 갔다. (사진=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노준영 기자

로또(온라인복권)가 발행 20주년을 맞았다. 2002년 첫 발행 후 20년간 8000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로또 1등에 당첨돼 총 16조 원을 받아 갔다.

​5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2002년 12월 7일 1회차 추첨부터 올해 11월 26일 1043회차 추첨까지 로또 1등에 당첨된 사람은 총 7803명이다. 이들이 받은 당첨금은 총 15조 9000억 원으로, 1인당 평균 당첨금은 약 20억 3800만 원이다.

회차별 평균 당첨자 수는 7.5명으로 집계됐다. 1등 당첨자 수는 1명에서 50명까지 다양했다. 당첨자 1명당 당첨금이 가장 컸던 회차는 2003년 4월 12일 추첨된 19회차다. 당시 1등은 1명 나왔는데 당첨자는 407억 2300만 원의 당첨금을 받았다. 당첨금이 가장 적었던 회차는 2013년 5월 18일 추첨된 546회차다. 1등 당첨자가 30명 나오면서 1인당 당첨금이 4억 600만 원으로 줄었다.

다만 복권은 세금이 높다. 소득세법상 '기타소득'으로 분류되는 복권 당첨금은 5만 원까지는 세금이 없지만, 5만 원을 초과액에 대해서는 20%의 소득세가 부과된다. 3억 원을 초과하면 세율이 30%로 올라간다. 여기에 소득세의 10%는 지방소득세로 붙는다.

당첨금 20억 원 기준으로 총 세금은 6억 2700만 원, 실수령액은 13억 7300만 원이다. 총 세율은 31% 선으로, 당첨자는 당첨금의 30%를 세금으로 떼고 70%를 가져간 셈이다.

2003년 연간으로 4조 원가량 팔렸던 로또는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2010년대 초반 판매액이 2조 원대에 머물렀다. 2013년 3조 원대로 판매액이 상승했고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판매액이 5조 원을 돌파했다.

올해는 7월 말까지 약 3조 1000억 원 규모로 판매됐다. 연간 예상 판매액은 5조 5000억 원 수준인데, 판매가 예상을 뛰어넘어 6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로또 판매액 절반 정도는 발행 경비와 판매·위탁 수수료, 복권기금 등으로 쓰이고 나머지가 당첨금으로 지급된다. 로또 판매액으로 조성되는 복권기금은 주택도시기금, 보훈기금, 문화예술진흥기금 등의 재원이 되거나 입양아동 가족 지원, 저소득층 장학사업 지원 등 공익사업에 쓰인다.
 

shwnsdud_124@naver.com

shwnsdud_124@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