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전 여자친구 살해 후 시체 유기한 '31세 이기영' 신상 공개
상태바
택시기사·전 여자친구 살해 후 시체 유기한 '31세 이기영' 신상 공개
  • 김희선 기자
  • 승인 2022.12.2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영 씨 선택에 따라 운전면허 사진 공개...피의자 과거 사진과 실물 간 차이나
살해 및 시체유기 '31세 이기영 씨'(출처 : 경기북부경찰청)
살해 및 시체유기 '31세 이기영 씨'(출처 : 경기북부경찰청)

[nbn시사경제] 김희선 기자

택시 기사를 살해하고 옷장에 시신을 숨겼다 검거된 후에 몇달 전 집 주인이자 동거했던 여성도 살해했다고 자백한 피의자의 이기영 씨의 신상이 공개됐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이날 오후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씨의 얼굴 사진과 이름, 나이 등의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했다.

31세 남성 이기영은 지난 20일 오후 11시쯤 고양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60대 택시 기사에게 합의금을 주겠다며 자신의 집으로 유인했다.

이후 택시 기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옷장에 유기했으며 이기영의 현재 여자친구가 발견해 지난 25일 경찰에 신고했다.

이기영은 지난 8월 초 파주시 집에서 집주인이자 전 여자친구였던 50대 여성을 살해한 후, 시신을 파주시 공릉천변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경찰은 최근 신당역 살인사건 등의 사례처럼 피의자의 과거 사진과 실물 간 차이가 나 신상정보 공개의 효력이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 등을 고려해 새로 촬영한 사진을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이기영의 선택에 따라 기존의 운전면허 사진을 공개했다.

khs61812@gmail.com

khs61812@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