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날 암살하려 해"...폼페이오 "지금도 그렇다"
상태바
김정은 "날 암살하려 해"...폼페이오 "지금도 그렇다"
  • 노준영 기자
  • 승인 2023.01.1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018년 3월 비밀리에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김정은이 그에게 "나를 암살하려고 했던 것을 안다"고 인사말을 건넸다고 미 폭스뉴스가 현지 시각 17일 보도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018년 3월 비밀리에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김정은이 그에게 "나를 암살하려고 했던 것을 안다"고 인사말을 건넸다고 미 폭스뉴스가 현지 시각 17일 보도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노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이 2018년 중앙정보국 국장이었던 지난 2018년 3월 비밀리에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김정은이 그에게 "나를 암살하려고 했던 것을 안다"고 인사말을 건넸다고 미 폭스뉴스가 현지 시각 17일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CIA 국장과 국무장관을 지낸 폼페이오는 오는 24일 '한 치도 양보하지 말라:내가 사랑하는 미국을 위해 싸우다'라는 제목의 회고록을 출간할 예정인데 폭스뉴스가 일부를 입수해 이날 보도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2024년 대선 출마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되고 있다.

회고록에서 폼페이오는 당시 '극비 평양 방문'에 대해 "내가 계획했던 부활절 주말이 아니었다"며 "나의 은밀한 임무는 2018년 3월 30일 부활절에 앤드류스 공군 기지를 떠나면서 시작됐다. 나의 목적지는 북한 평양. 나는 지구상에서 가장 어두운 곳 중 한 곳으로 향해 그 곳의 가장 어두운 사람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고 했다.

그는 당시 임무는 소수의 사람들과만 공유된 완전한 비밀 임무였다고 소개했다. 

임무의 목적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핵무기를 제거하지 못했고 사실상 현재의 고조된 위협으로 이어진 과거의 실패한 노력을 바로잡는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곧이어 김 위원장을 처음 대면한 순간을 기록했다.

그는 김 위원장을 '작고 땀을 흘리는 사악한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당시 김 위원장은 "국장께서 나타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소. 당신은 그 동안 나를 암살하려 노력한 것으로 알고 있소"라는 말로 만남 순간의 적막을 깨려했다고 적었다.

폼페이오는 "'위원장님, 나는 여전히 당신을 죽이려고 합니다'라고 답했다"며 "유머로 응대했다"고 술회했다. 당시 상황과 관련해 그는 암살에 대한 농담은 김정은이 나를 맞이할 때 말할 수도 있는 목록에는 없었다"며 "하지만 나는 CIA 국장이었고 그래서 그의 기지 넘치는 발언을 이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그 대화 직후 찍은 사진에서 김정은은 여전히 웃고 있었다"며 "그는 내가 농담을 했다고 확신하는 것 같았다"고 썼다.

회고록 출판사인 하퍼콜린스는 "이 책은 폼페이오가 트럼프 행정부의 가장 중요한 외교 정책의 돌파구를 어떻게 이끌었는지를 보여준다"고 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지난달 2024년 미 대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나와 가족들은 여전히 고심 중"이라고 했다. 폼페이오는 작년 11월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자신의 상관이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출마 선언에 대해 "다른 사람이 결정은 나의 대선 출마 여부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트럼프는 왜 자신이 다음 대통령이 돼야 하는지 미국인들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내 차기 대선 후보로 트럼프와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폼페이오 전 국무장관·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 등이 거론되고 있다.

shwnsdud_124@naver.com

shwnsdud_124@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