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1만명·아마존 1.8만명…빅테크 감원 칼바람
상태바
MS 1만명·아마존 1.8만명…빅테크 감원 칼바람
  • 노준영 기자
  • 승인 2023.01.1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실적발표 기간을 앞두고 잇달아 인력 구조조정을 발표하면서 빅테크 업계에 ‘감원 칼바람’이 불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실적발표 기간을 앞두고 잇달아 인력 구조조정을 발표하면서 빅테크 업계에 ‘감원 칼바람’이 불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노준영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아마존이 실적발표 기간을 앞두고 잇달아 인력 구조조정을 발표하면서 빅테크(거대 정보기술) 업계에 ‘감원 칼바람’이 불고 있다.

18일(현지 시각)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블로그를 통해 올해 전체 직원 20만 명의 5%에 해당하는 직원 1만 명을 해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MS의 이런 구조조정 계획은 실적 발표를 약 일주일 앞두고 나왔다. MS는 오는 24일 4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MS의 지난해 3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그러나 순이익은 14% 감소하며 향후 실적에 대한 우려를 낳았다.

MS는 코로나19 사태 직후 개인용 컴퓨터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호황을 누렸지만, 이후 운영체제인 윈도와 관련 소프트웨어의 매출 저조에 시달리고 있다.

MS는 해고 직원들에게 퇴직금과 6개월간의 의료 보장, 향후 6개월 안에 발생하는 주식 보상, 경력 전환 서비스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해고는 MS 역사상 2번째로 큰 인력 감축이다. MS는 2014년 사티야 나델라 CEO 취임 후 1만 8000명의 직원을 해고했다.

18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아마존도 이날부터 직원들에게 해고 통보를 시작했다. 이달 초 예고했던 대로 인사, 매장 부문을 중심으로 1만 8000명 규모의 정리해고가 본격화한 것이다. 이는 아마존 창립 이래 역대 최대 규모다. 작년 말만 해도 주요 언론들은 아마존의 구조조정 규모가 1만 명 상당일 것으로 예상했는데, 최종적으로는 더 확대됐다. 

아마존의 지난해 3분기 실적은 시장 전망치와 비슷했지만, 4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최대 8% 성장해 시장 전망치를 크게 밑돌 것으로 예상됐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빅테크 기업들이 코로나19 시기 비대면 산업 호황으로 투자와 고용을 늘렸으나 경기 침체로 제품 판매와 온라인 광고 매출이 타격을 받으면서 감원에 나서고 있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에서는 미 빅테크의 작년 4분기 실적이 좋지 않을 것으로 본다. 작년 3분기 실적 악화에 이어 연속으로 실적이 좋지 않다는 예상이다.

 

shwnsdud_124@naver.com

shwnsdud_124@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