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해외여행, 1만명 늘었다...인기 여행지는 '일본'
상태바
설연휴 해외여행, 1만명 늘었다...인기 여행지는 '일본'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3.01.1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NEWS 캡처
사진=KBSNEWS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설 연휴 해외여행 예약 건수가 작년보다 1만 배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인기 여행지 1위는 일본이다.

글로벌 여행 플랫폼 클룩의 '2023년 설 연휴 해외 자유여행 트렌드' 발표에 따르면 올해 설 연휴(1월 20일~1월 24일) 해외여행 예약 건수는 작년 동기 대비 1만 배 이상 증가했다.

전체 예약의 78%는 일본, 동남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일본과 싱가포르, 미국, 태국, 베트남이 인기가 높았다. 비교적 짧은 연휴로 일정 부담이 없는 가까운 나라를 선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일본은 지난해 10월 일본의 무비자 입국 재개 후 인기 여행지에 꾸준히 들고 있다. 일본정부관광국은 지난 11월 일본 입국 외국인 방문객 중 33.8%가 한국인이라고 밝혔다.

상위 15개 예약 상품으로는 도쿄 디즈니랜드,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 익스프레스 패스 2종, 싱가포르·LA 유니버셜 스튜디오 입장권 등 테마파크 상품이 절반 가량을 차지했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