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김만배와 돈거래 기자' 조사 중간발표
상태바
한겨레 '김만배와 돈거래 기자' 조사 중간발표
  • 임소희 기자
  • 승인 2023.01.20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상 거래로 이득 추구”
한겨레신문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와 거액의 돈을 거래한 자사 간부에 대한 진상조사 중간 결과를 공개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한겨레신문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와 거액의 돈을 거래한 자사 간부에 대한 진상조사 중간 결과를 공개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임소희 기자

한겨레신문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와 거액의 돈을 거래한 자사 간부에 대해 "비상식적 돈거래를 통해 경제적 이득을 추구했다"며 진상조사 중간 결과를 공개했다.

한겨레는 20일자 신문 2면의 하단 광고를 제외하고 전면에 '편집국 간부의 김만배 사건 관련 진상조사 중간경과를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외부 전문가가 참여한 진상조사위원회 명의의 알림을 실었다.

진상조사위는 경과를 파악한 결과 A씨가 ▲2003년 10월~2005년 6월 ▲2009년 2월~2010년 3월 ▲2017년 3월~2018년 10월(법조팀장) 등 세차례에 걸쳐 법조팀 기자로 활동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가 2004년부터 당시 머니투데이 법조팀장이던 김 씨와 알고 지내며 점점 친분이 두터워졌다고 전했다.

진상조사위는 "9억 원이라는 거액을 빌리면서 차용증을 쓰지 않았고 담보도 없었고 이자에 대해서도 뚜렷하게 약속하지 않는 등 이해하기 힘든 돈거래"였다고 규정했다.

아파트 분양을 받기 위해 김 씨에게 돈을 빌렸다는 A씨의 해명에 대해서는 "전 간부가 청약할 당시 분양가 9억 원 초과 아파트에 대해선 중도금 대출이 되지 않았다"며 "분양금 규모에 볼 때 김 씨와의 9억 원 돈거래가 없었다면 청약은 시도하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사건이 보고되기 시작한 2021년 9월 이후 최근까지 핵심 직책을 그대로 맡고 있었다는 점을 진상조사위는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기사의 지면 배치 등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였다"고 덧붙였다.

A씨는 작년 3월 5일 동아일보에 ‘남욱 "김만배, 기자 집 사준다며 돈 요구…6억 전달"’이라는 기사가 실리자 관련 보도를 담당하는 한겨레 보직부장을 찾아가 기사에 등장하는 언론사 간부가 자신이라며 김 씨와의 거래를 고백했다고 한다.

진상조사위는 담당 부장이 회사에 이를 알리지 않고 있다가 이달 초 한겨레를 명기한 보도가 이어져 파문이 생긴 후 뒤늦게 보고했다고 전했다.

진상조사위는 "돈거래 사실관계 확인뿐 아니라 회사에 보고되지 않은 과정, 해당 간부의 기사 영향 가능성 여부, 회사 대응 과정 등을 폭넓게 조사하고 있다"며 "모든 조사가 끝난 뒤, 주주·독자·시민들에게 최종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2020231147@yonsei.ac.kr

2020231147@yonsei.ac.kr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