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102명 전원 동의.. 국회의원 300명 부동산 전수조사 이뤄지나
상태바
野 102명 전원 동의.. 국회의원 300명 부동산 전수조사 이뤄지나
  • 주해승 기자
  • 승인 2021.03.1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내외뉴스통신)
(사진=내외뉴스통신)

[nbn시사경제]주해승 기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여야 국회의원 300명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받아들이면서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가 급물살을 탈 모양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5일 논평을 내고 “국민의힘 102명 국회의원 전원은 진작에 전수조사 동의 완료했다”며 “입으로만 떠벌리며 국민 기만하지 말고 민주당 의원 전원의 정보공개 동의 서명부와 함께 진짜 검증대로 나오라"고 말했다. 또한 "청와대와 지방공적주체들까지 포함한 모든 방편의 조사와 수사가 신속히 가능하도록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16일 전수조사 방식에 대해 "검찰, 감사원 이야기가 나왔다. 객관적이고 엄격한 기관에 주최에 맡기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민주당은 아마 국회의장이 하자는 입장이었던 것 같은데 저희들은 무엇이 가장 객관적이고 제대로 조사할 수 있는지를 고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부동산 투기라는 것은 계획을 세우고 실행하는 부서에 있는 사람들이 이 정보를 가지고 빼서 요지에 투기하고 이것이 가장 본질"이라며 "집권하고 있는 민주당측에 그것이 가장 많다. 현재까지 의혹이 밝혀진 의원만 민주당이 6명인가 그렇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자발적으로 우리 결백을 밝힐 것이지 민주당이 당신들도 문제 있으니까 해보자고 하는 시각에 동의하지 못하겠다는 것"이라며 "조사는 가장 엄격하게 제3의 기관이 해야 하지 무슨 형식 의례, 통과의례로 대강 조사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주 원내대표는 보궐선거를 대비해 모면하려는 술책이라며 의원 전수조사를 반대해왔으나, 국민적 공분을 산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야권 내에서도 ‘조사에 응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여론이 일자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지난 11일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공공기관 임직원에서 고위 공직자, 국회의원까지 투기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해 우리 사회의 공정질서를 확립해야 한다”면서 여야 국회의원 300명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제안했다. 

nbnnews1@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