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한미, 北 도발·무력사용 억지 재확인"
상태바
美 국무부 "한미, 北 도발·무력사용 억지 재확인"
  • 이성원 기자
  • 승인 2021.03.1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의 안전한 보호에 대한 공동의 약속 재확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한·미 외교장관이 북한의 도발이나 무력사용에 대한 방어와 억지, 무기 프로그램의 범위 제한 등에 대한 공동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진=외교부)
미 국무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한·미 외교장관이 북한의 도발이나 무력사용에 대한 방어와 억지, 무기 프로그램의 범위 제한 등에 대한 공동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진=외교부)

[nbn시사경제]이성원 기자

미 국무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한·미 외교장관이 북한의 도발이나 무력사용에 대한 방어와 억지, 무기 프로그램의 범위 제한 등에 대한 공동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한·미 외교장관 회담 결과를 알리고 국무부 보도자료를 게시하면서 "한·미 외교장관은 이날 서울에서 북한의 도발이나 무력사용에 대한 방어와 억지,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 범위 제한, 양국의 안전한 보호에 대한 공동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적었다.

보도자료에는 "현재 진행중인 대북 정책 검토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동맹 강화, 무력 사용 방지, 미국과 한국 및 동맹국들의 안전을 지키겠다는 공동 약속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트위터에 북한의 도발 방어와 억지, 무기 프로그램 범위 제한 같은 표현을 사용하며 한미 대북 협력을 강조했다. 

우리 외교부는 "양 장관은 굳건한 한미동맹이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지역, 세계의 평화・안정・번영의 핵심축(linchpin)임을 재확인하고, 한미관계를 호혜적으로 계속 발전시켜 나가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북한・북핵문제가 시급히 다루어야 할 중대한 문제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에 진전을 가져오기 위한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장관은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연계하여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미 간 협력을 계속 증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민주주의・인권 등 공동의 가치 증진과 기후변화, 코로나19 대응 등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한미간 협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nbnnews1@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