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청와대 NSC 긴급회의
상태바
北,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청와대 NSC 긴급회의
  • 이성원 기자
  • 승인 2021.03.25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참 "한미 정보당국, 추가 정보 정밀 분석 중"
日 "미상 발사체, 탄도미사일로 추정"
북한이 25일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탄도미사일을 가능성이 크다. (사진=내외뉴스통신)
북한이 25일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탄도미사일을 가능성이 크다. (사진=내외뉴스통신)

[nbn시사경제] 이성원 기자

북한이 25일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함경남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한미 정보당국이 추가 정보를 정밀 분석 중"이라며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하고,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며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 방위성 관계자는 "이날 오전 7시6분께 북한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방위성 관계자는 "탄도미사일은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 밖에 낙하한 것으로 보이며, 일본에 대한 직접적인 피해는 없다"고 했다.

일본 정부도 미사일 발사 소식에 곧바로 반응했다. NHK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방금 북한에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가 발사됐다"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등의 거급된 발사는 일본을 포함한 국제사회 전체에 심각한 과제"라고 했다. 

북한은 지난 21일 서해지역 평안남도 온천 일대에서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순항미사일은 유엔 결의에 위반되지 않는다. 하지만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이 탄도미사일이라면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한다. 북한이 동해상으로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미국과 일본에 대한 경고 메시지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해 이날 오전9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 개최했다.

nbnnews1@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