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4+ 자율주행차 ‘혁신사업단’ 시동
상태바
레벨4+ 자율주행차 ‘혁신사업단’ 시동
  • 이희선 기자
  • 승인 2021.03.2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7년까지 1.1조원 투입
융합형 Lv.4+ 자율주행차 상용화 기반 완성 목표
                 자율주행차의 개념 및 기술 구분. (사진=산업부)
                 자율주행차의 개념 및 기술 구분. (사진=산업부)

[nbn시사경제] 이희선 기자

2027년까지 레벨4 자율주행차의 상용화를 이끌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이 24일 공식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는 이날 서울 서초구 한국자동차회관에서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 이어 개최된 창립이사회에서는 올해 사업단 사업계획 및 예산안 등을 심의·의결했다.

사업단은 산업부, 과기부, 국토부, 경찰청 4개 부처가 올해부터 본격 착수한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의 보다 유기적인 추진과 연구성과의 사업화 강화 등을 위해 신설한 공익법인이다. 인력은 민간에서 오랜 기간 자율주행 신기술 개발을 담당한 사업단장을 포함 총 17명으로 구성됐다.

사업단은 그간 부처별로 분절적으로 추진된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을 총괄 기획·관리하고, 사업성과의 보급·확산 등 사업화 촉진은 물론 공공-민간 협력의 가교 역할 등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은 2027년 융합형 Lv.4+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 완성을 목표로 올해부터 2027년까지 총 1조 974억원이 투입되는 다부처 사업이다.

운전 자동화 단계는 6단계(Lv.0 ~ Lv.5)로 구분하는데, Lv.3 단계부터 자율주행차로 정의한다.

Lv.4는 특정구간에서 제어권 전환(자동차→운전자) 없이 운행이 가능한 자율주행을 의미하는데, Lv.4+는 Lv.4 수준의 자율주행은 물론 인프라와 사회 서비스를 포함해 연구개발을 하겠다는 정부의 정책의지를 담았다.

혁신사업은 앞으로 ▲차량융합 신기술 ▲ICT융합 신기술 ▲도로교통 융합 신기술 ▲서비스 창출 ▲생태계 구축 등 5대 분야를 중심으로 총 84개 세부과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사업은 지난 1월 15일 총 53개 신규 세부과제(총 851억원)를 이미 공고했으며, 현재 사업 수행자 선정을 위한 평가절차가 진행 중이다.

이 날 출범식 행사에는 박진규 산업부 차관, 김정원 과기부 정보통신정책실장, 박무익 국토부 교통물류실장, 이충호 경찰청 교통국장 및 최진우 사업단장, 사업단 이사진, 신달석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이사장, 김준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운영위원장 등 자율주행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출범식에서 “정부는 친환경차와 더불어 미래차 뉴딜의 양대 축인 자율주행이 우리 자동차 산업 경쟁력 제고와 미래시장 선점을 이끌 핵심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히고 이를 위해 사업단이 융합과 연계의 생태계 조성, 성과지향적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aha080@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