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와 다른 방법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향 없다"
상태바
트럼프와 다른 방법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향 없다"
  • 이성원 기자
  • 승인 2021.03.3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실무 협의 중시하는 '보텀업' 방식 강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사진=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트위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사진=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트위터)

[nbn시사경제]이성원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29일(현지시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과 어떤 형태의 외교를 준비했다고 말했는데 김정은과 만나는 것도 포함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바이든)의 접근 방식은 상당히 다를 것"이라며 "그것은 그의 의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는 김 위원장과 만남을 통한 협상을 택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다른 방법을 취할 것이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외교관들에게 권한을 위임하겠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톱다운' 방식이 아닌 실무 협의를 중시하는 '보텀업' 방식을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25일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면 상응하는 대응에 나서겠다고 경고하면서도 북한과의 외교적 해법도 강조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에 막바지 점검 단계에 들어섰다"고 밝힌 가운데 이와 관련해 한미일 안보실장 간 회동에서 관련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nbnnews1@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