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위안부 자료, 유네스코 등재되나...산케이 "불가능하다"
상태바
日 위안부 자료, 유네스코 등재되나...산케이 "불가능하다"
  • 이성원 기자
  • 승인 2021.04.0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UNESCO)가 상대국이 이의를 제기하면 세계기록유산 등록을 무제한 보류하는 제도의 개편이 임박한 가운데 일본은 한국 등 민간단체가 신청한 일본군 위안부 동원 자료가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지 못할 거라고 했다. (사진=유네스코)
유네스코(UNESCO)가 상대국이 이의를 제기하면 세계기록유산 등록을 무제한 보류하는 제도의 개편이 임박한 가운데 일본은 한국 등 민간단체가 신청한 일본군 위안부 동원 자료가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지 못할 거라고 했다. (사진=유네스코)

[nbn시사경제]이성원 기자

유네스코(UNESCO)가 상대국이 이의를 제기하면 세계기록유산 등록을 무제한 보류하는 제도의 개편이 임박한 가운데 일본은 한국 등 민간단체가 신청한 일본군 위안부 동원 자료가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지 못할 거라고 했다. 

2일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은 일본군 위안부 동원과 관련한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위안부 관련 자료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하는 것에 대한 이의 제기를 철회하지 않았으며 이 기록의 등재는 사실상 가능성이 없다고 산케이신문은 설명했다. 

한국 측은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자료의 등재 신청이 제도 변경 전인 2016년 이뤄진 것으로 이번 개편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하지만 산케이는 일분군 위안부 문제를 극우적 시각으로 다뤄오며 이와 다르게 내다보는 상황으로 보인다.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은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등 9개 국가가 공동 신청했다. 하지만 중국 다음으로 유네스코 분담금 부담 비율이 가장 높은 일본이 위안부 자료 등재 심사가 진행 중인 동안 분담금 지급을 미루면서 2017년 10월 보류됐다.

유네스코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에 관해 타국이 90일 이내에 이견을 제기할 수 있도록 하고 관계국 대화로 이견이 해소되지 않으면 심사를 보류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개편안을 마련했다.

개편안은 이달 7일 시작하는 유네스코 집행위원회에서 승인되면 새로운 제도에 따라 5년 만에 등록 심사가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는 덧붙였다.

한편, 1일 한일 국장급 간 5개월 만에 이뤄진 대면 협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손해배상 청구 소송,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nbnnews1@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