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표명 장영수 고검장 "법과 원칙만이 유일한 검찰의 버팀목"
상태바
사의표명 장영수 고검장 "법과 원칙만이 유일한 검찰의 버팀목"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1.04.1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중인 장영수 고검장. 사진=네이버포토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중인 장영수 고검장. 사진=네이버포토

[nbn시사경제]원종성 기자

"검찰의 주된 존재 이유는 진실을 밝혀 세상에 억울한 일을 당하는 사람을 단 한 명이라도 줄여나가는 것이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 혼외자 의혹 등을 수사했던 장영수 대구고검장(사법연수원 24기)이 13일 사의를 표명했다.

장 고검장은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사의 표명 사실을 밝히며 “법과 원칙만이 검찰이 기댈 유일한 버팀목"이라 밝혔다.

이어 “피의자가 됐든, 피해자가 됐든 어떤 사건으로 인해 억울함을 당하는 사람이 없도록 공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하고, 그 수사 과정에서 적법절차를 지켜 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하는 것, 이것이 검찰의 사명이고 책임이라 믿어왔다”며 “어렵고 중요한 사명을 수행해 내기 위해서는 그 어떤 상황, 세력, 처리 결과에 따른 유불리부터 벗어나 옳은 것은 옳다고 하고 그른 것은 그르다고 소신대로 밝혀내는 원칙과 기본이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특히 “법과 원칙만이 검찰이 기댈 유일한 버팀목일 것”이라 밝혔다.

한편 장 고검장은 작년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전 총장 징계 청구 조치에 반발하는 고검장 성명에 동참하기도 했다.

kymajs@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