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강한 유감"
상태바
정부 "日,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강한 유감"
  • 이성원 기자
  • 승인 2021.04.1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 오염수 방류 결정 저랟로 용납할 수 없는 조치...반대 입장 일본 정부에 전달할 것"
-미 국무부 "국제안전기준에 부합하는 투명한 결정"
-스가 총리 "안전성에 문제 없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관계차관회의를 마친 후 정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KTV국민방송)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관계차관회의를 마친 후 정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KTV국민방송)

[nbn시사경제]이성원 기자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국제 기준에 맞지 않고 주변국과 사전에 상의도 없었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정부는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외교부와 해수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 부처가 참여하는 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

구 실장은 "일본 정부의 이번(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조치"라며 "오늘 중 우리 국민들의 우려와 반대 입장을 일본 정부에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해양 환경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포함할 것"도 요구했다.

그러면서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에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는 동시에 객관적 검증을 요청할 방침"이라면서 현재 일본의 8개 현을 대상으로 이뤄지고 있는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의 추가 확대 여부와 관련해 "상황을 봐서 조치를 취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 실장은 "국민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촘촘한 방사능 안전관리망을 운영하고,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배출에 따른 국내 영향을 면밀히 예측하고 분석할 것"이라며 "국내 해역 방사능 유입 감시를 철저히 수행하겠다"고 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국제안전기준에 부합하는 투명한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밝히며 사실상 긍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이에 구 실장은 "미국은 좀 멀리 떨어져 있다 보니 그런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일본의 오염수 방출에 따른 우려를 미국에 전달한 상태다. 일본대사를 초치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 정해진 바는 없고 추후 상황을 보며 대응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교도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각료회의를 열어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오염수 처분과 관련해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며 "언제까지나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주장했다. 

nbnnews1@naver.com

주요기사